2015년 1월 27일 화요일

비트코인과 비트쉐어 비교해보기

비트쉐어에 대해 얘기하다보면 가장 먼저 듣게 되는 질문 중 하나는 “그게 비트코인하고 어떻게 다른데?” 입니다. 사실  따지고 들면 비트쉐어와 비트코인의 차이는 기술적인 부분부터 시작해서 운영 방식까지 다 다르겠지만, DAC(분권화된 자율적 기업)이라는 측면에서 이 둘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입니다.

DAC이란 간단히 얘기해서 하나의 기업입니다. DAC은 기업이지만 스스로 운영되며, 중앙화된 솔루션에 기반에서 운영되는 것이 아니라 분권화된 방식으로 운영이 됩니다. 크게 보면 비트코인과 비트쉐어는 모두 일종의 DAC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DAC의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차차 다뤄보도록 하고, 여기에서는 DAC이 기업이라는 사실에만 주목해서 이야기를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업은 무엇을 위해 존재할까요? 바로 수익을 위해 존재합니다. 그리고 수익을 얻기 위해 기업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비트코인의 서비스는 송금 및 결제 서비스입니다. 사람들은 페이팔이나 신용카드 대신에 비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고, 웨스트유니언으로 송금하는 대신에 비트코인으로 보다 빠르고 저렴하게 송금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럼 비트코인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얻는 수익은 무엇일까요? 바로 수수료입니다. 비트코인은 모든 전송에 대해 일정량의 수수료를 부과합니다.

한편 비트쉐어는 비트코인보다 더 확장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비트쉐어는 BitUSD와 같은 비트에셋을 전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이거니와, 저축 및 이자지급과 같은 금융 서비스, 비트코인을 포함한 자산들을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 서비스, 음원 등 디지털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 도메인 거래 서비스 등을 제공합니다. 그리고 이 모든 서비스에 대해 수수료를 조금씩 부과함으로써 수익을 얻습니다.

한편 기업은 수익과 동시에 비용도 갖습니다. 비트코인의 비용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채굴보상이며 다른 하나는 수수료 지급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말해 수수료 지급은, 전송 서비스에 대한 대가로 받은 수수료를 비트코인이라는 회사의 직원인 채굴자들에게 급여 명목으로 지급해주는 것입니다. 또다른 비용인 채굴보상은 직접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을 떨어뜨리지는 않지만, 비트코인 발행 총량을 증가시키고 그에 따라 인플레이션을 유발시킴으로써 비용을 발생시킵니다. 즉, 10만 비트코인이 총 발행량이었는데 1년간 10만 비트코인이 채굴보상으로 추가 생성된다면 비트코인 1개당 가치는 절반이 되는 것입니다.

비트쉐어도 비슷한 종류의 비용을 갖습니다. 수수료와 채굴보상이 그것입니다. 한 가지 차이점은 비트쉐어의 경우 각 블럭생성자-여기에서는  대표자(Delegate)-마다 지급률이라는 것이 존재해서 100% 지급률인 경우에는 모든 채굴보상과 수수료가 비용이 되지만 그보다 낮은 지급률인 경우에는 나머지 수수료와 채굴보상이 소각되어 없어진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100% 채굴보상이 50 BTS이고, 수수료가 1 BTS라면, 50% 지급률을 가진 대표자는 25.5 BTS만 받고 나머지 25.5 BTS는 소각시켜서 비트쉐어 가치희석 속도를 완화시키는 것입니다.

모든 회사는 직원이 있습니다. 비트코인과 비트쉐어의 직원은 네트워크를 유지시키고 서비스 제공을 돕는 역할을 합니다. 비트코인의 직원은 언급했듯이 채굴자들입니다. 채굴자는 채굴장비를 가진 모든 사람이 될 수 있으며, 해쉬파워에 따라 직원의 급여가 정해지게 됩니다. 반면에 비트쉐어는 101명의 선출된 대표자만이 블럭생성을 하는 직원이 됩니다. 이들은 비트쉐어 보유자들의 투표에 의해 결정되며, 투표과정에서 대표자들은 급여를 깎으며 경쟁하거나, 보다 나은 서비스를 약속함으로써 대표자에 선출되려고 노력합니다.

그럼 비트코인과 비트쉐어라는 회사를 소유한 주주는 누구일까요? 바로 비트코인과 비트쉐어를 보유한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각 기업의 서비스가 성공할수록 더 많은 수익을 얻게 됩니다. 그 예로 지난 5년간 비트코인의 성공은 초기 비트코인 보유자들에게 큰 수익을 안겨다주었습니다. 만약 비트쉐어가 향후 5년간 성공한다면 이 또한 비트쉐어 보유자들에게 많은 수익을 안겨줄 것입니다.

기업에서 주주들은 투표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주들은 투표를 통해 회사의 정책을 결정하거나 반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비트코인의 투표권은 주주인 보유자에게 있지 않습니다. 비트코인의 투표권은 채굴자들에게 있습니다. 만약 하드포크와 같은 중대한 정책결정이 있다면, 비트코인 보유자들 대신에 채굴자들이 그것을 받아들일지 말지 결정하게 됩니다. 사실 이는 바람직하지 않은 상태이며,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러한 비트코인의 특성이 향후 비트코인 발전을 상당히 저해할 것으로 봅니다. 반면에 비트쉐어는 보유자들에게 투표권이 있습니다. 만약 어떤 대표자가 자신이 찬성하는 정책에 반대한다면 그 사람에게 주었던 표를 거둬들임으로써 영향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간단히 비트코인과 비트쉐어를 DAC이라는 관점에서 비교해 보았습니다. 비트코인은 세계 최초의 DAC이지만, 다양하지 못한 서비스 포트폴리오, 채굴 보상이라는 과다한 비용, 그리고 무엇보다도 주주와 투표권이 일치하지 못하는 문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고자 비트쉐어는 금융 서비스에 더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DAC을 만들고 있으며, DPOS라는 알고리즘을 통해 비용을 최소화하고, 주주와 투표권을 일치시켰습니다. 향후에는 더 많은 종류의 DAC들이 나와서 서로 경쟁할 것입니다. 그 결과 소비자인 우리들은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합니다.

2015년 1월 26일 월요일

비트쉐어와 이더륨의 차이?

저부터 시작해서 많은 사람들이 2.0 류 간의 차이에 대해 궁금해 하실 것으로 보입니다. 저도 사실 비트쉐어 외에 다른 것은 잘 알지 못하기 때문에 이런 글을 쓰는게 조심스럽지만, 다른 분들과 의견을 교류하고 저도 더 많이 배우기 위해 글을 적어봅니다.

비트쉐어와 이더륨을 쭈욱 지켜보면서 느끼는 점은 둘이 많이 닮아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비트쉐어의 경우 초기에는 DAC 별로 별개의 블럭체인을 갖는 것을 목표로 했다가, 점점 이더륨과 비슷하게 통합된 DAC (Super-DAC이라고 하더군요)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삼은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더륨의 경우에도 비트쉐어측과 교류하면서 페깅 시스템이라든지 POS가 POW보다 낫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한다든지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어쨌든 경쟁관계 속에서도 서로 배워나가며 함께 성장하는 것 같아 보기 좋았습니다.

그렇다면 비트쉐어와 이더륨은 어떤 차이가 존재할까요?
기술적으로 따지고 들어가면 차이야 많겠지만, 일반인인 제 입장에서 보기에는 비트쉐어는 상품을 생산해서 제공하고, 이더륨은 상품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해주는 것 같습니다. 큰 그림에서 보면 이더륨이 비트쉐어를 포괄하는 관계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더륨 플랫폼 안에서 비트쉐어가 만들어낸 상품(비트에셋, DNS거래소, 뮤직 플랫폼 등)을 DApp를 통해 구현해낼 수 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즉, 비트쉐어의 DAC = DApp 이 될 수 있는 것이지요. 하지만 앞에서도 말씀드렸듯이 비트쉐어도 DAC을 만들어낼 수 있는 플랫폼을 구현하려 한다는 점에서 둘은 비슷한 모습을 갖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하지만 좀 자세히 들여다보면 비트쉐어는 인문학적인 요소가 많이 가미된 반면, 이더륨은 기술 중심적인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비트쉐어는 101명의 사람을 선출해서 신뢰하는 시스템을 택한 반면, 이더륨은 철저하게 모든 사람을 동일하게 취급합니다. (DPOS와 POS의 차이). 또한 쉴링코인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이더륨이 모든 사람에게 가격정보를 제공하도록 완벽하게 분권화시켜 오픈한 반면, 비트쉐어는 신뢰받는 대표자만이 가격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한을 둡니다. 비트쉐어에서 대표자는 어떻게 보면 정치인과도 비슷합니다. 자신의 정책을 대중에게 알리고, 그것을 기반으로 득표를 하고, 선출됩니다. 반면에 이더륨은 모든 노드를 동일하게 취급합니다. 여기에는 각각 장단점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저도 자세한 기술적인 내용은 모르기 때문에 더 말씀드리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아마 향후 관전포인트는 이더륨의 킬러 DApps들과 비트쉐어의 대표 DAC들간의 경쟁이 될 것 같습니다. 특히 흥미롭게 지켜봐야 할 부분은 마켓페깅 화폐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비트쉐어는 5개월여간 페깅을 훌륭하게 수행해낸 역사가 있고, 이더륨은 어마어마한 확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더륨이 어떤 마켓페깅 시스템을 내놓을지, 그리고 그것이 잘 작동할지, 시장은 어떤 암호화폐를 선택할지, 볼거리가 많은 2015년이 될 것 같습니다.

틀린 부분 있다면 지적해주시고, 좋은 의견 있다면 나눠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5년 1월 14일 수요일

비트쉐어 0.5.0 업데이트

비트쉐어 0.5.0 버전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하드포크가 포함된 버전이기 때문에 필수로 업데이트를 해야 합니다. 하드포크 예정일은 한국시간으로 1월 21일 새벽 1시 30분 경입니다. (1/20 16:30 UTC)

이번 버전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지난 11월 5일에 통합된 AGS, PTS에 대한 배당분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아시다시피 통합된 배당분은 2년에 걸쳐서 배당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번에 받게 될 분량은 총 배당분의 11% 가량입니다.

다운로드 링크 (공식 홈페이지, Github)

2015년 1월 10일 토요일

사용자발행 자산(UIA) 전송 수수료에 대한 실험

비트쉐어에서 사용자발행 자산은 여러가지로 쓰일 수 있겠지만, 한 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바로 사용자발행 자산 스스로를 수수료로 쓸 수 없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사용자발행 자산을 전송하기 위해서는 BTS나 시장발행자산(bitUSD, bitKRW 등)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이에 대한 실험을 약간 해보았습니다.

간단히 결과만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 UIA 전송시 계정에 BTS가 있다면 BTS를 우선적으로 수수료로 사용한다. (액수는 지갑 설정에 따라 다름)

2. UIA 전송시 계정에 BTS가 없다면 시장발행 자산을 수수료로 사용할 수 있다. bitKRW를 수수료로 쓰는 경우 4.5원 가량, bitUSD는 0.004 가량 소모된다.


미래에는 이와 같은 수수료 설정이 바뀔 수도 있지만 지금으로선 사용자발행 자산을 전송하기 위해서는 BTS나 시장발행자산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UIA를 마일리지 등으로 고객들에게 주는 경우 소량의 BTS나 bitKRW 등을 함께 주어서 전송이 가능하도록 해주어야 할 것입니다.

2015년 1월 9일 금요일

Devshares 배당받기

Devshares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11월 5일 기준 BTS에 100% 배당되나, AGS/PTS 보유자들도 BTS를 배당받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10% 정도 배당받게 됩니다.
이제 어떻게 데브쉐어를 배당받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0. 먼저 Devshares 지갑을 다운받고 설치합니다. (현재 0.5.0 입니다)
https://github.com/BitShares/DevShares/releases

1. 지갑을 실행한 후 싱크시킵니다. 만약 연결이 안 되어서 싱크가 안될 경우 Console에서,
addnode 178.62.91.161:2009 를 입력합니다.

2-A. 11월 5일에 BTS를 가지고 있는 경우

1) Bitshares에서 File - Export Wallet 에서 지갑을 백업합니다. 그 백업본을 적당한 위치에 저장합니다. (예: C:\BTS_backup.json)
2) 계정을 만듭니다. (예: myaccount)
3) Console을 클릭합니다.
4) import_keys_from_json "C:\BTS_backup.json" 지갑비밀번호 myaccount  이렇게 입력합니다.
   여기서 지갑파일 위치는 각자 저장해놓은 파일 위치로, 지갑 비밀번호는 BTS 지갑 비밀번호를, 계정명은 자신의 계정명을 입력합니다.
   예를 들어, 지갑파일 위치가 D:\backup.json이고, 지갑 비밀번호가 password, 계정명이 myaccount이면,
   import_keys_from_json "D:\backup.json" password myaccount 이렇게 입력하시면 됩니다.
5) 이제 내 계정에서 얼마를 배당받았는지 확인하시면 됩니다.


2-B. 11월 5일에 PTS나 AGS를 가지고 있는 경우

1) 계정을 만듭니다. (예: myaccount)
2) 계정이름을 클릭하고, Keys 탭에 들어갑니다.
3-1) WIF Private Key 부분에 AGS에 기부한 지갑주소 또는 PTS 지갑주소의 개인키를 입력한뒤 Import Key를 누릅니다.
3-2) 또는 Import Keys from Wallet 에 들어가서 Wallet Type에 Bitcoin/PTS를 선택하고 Wallet Path 옆에 있는 Select File을 클릭해서 AGS, PTS 지갑파일을 선택하고, 지갑 비밀번호를 입력한뒤 Import Wallet을 누릅니다.
4) Console에 들어가서 wallet_check_sharedrop 을 입력합니다. 그럼 배당받은 액수가 나옵니다.
5) wallet_collect_vested_balances 계정명 을 입력합니다. 그럼 현재까지 배당된 데브쉐어를 방게 됩니다. 만약 계정이름이 myaccount 라면 wallet_collect_vested_balances myaccount 이렇게 입력하시면 됩니다.
6) 이제 내 계정에서 얼마를 배당받았는지 확인합니다.

질문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BitUSD 이해하기

이번 포스팅에서는 bitUSD와 같은 bitAsset이 어떻게 가치고정이 되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BitUSD의 가장 큰 특징은 암호화폐이면서도 가치가 1달러에 근접하게 고정된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많은 분들이 bitUSD를 화폐라고 생각하시기도 하는데요, 사실 bitUSD의 본질은 화폐가 아닙니다.
그럼 bitUSD는 무엇일까요? 한마디로 하면 bitUSD는 “차용증”입니다. 좀 더 자세히 말하자면 1달러어치 BTS를 갚겠다고 되어있는 차용증입니다.

이제 헷갈리기 시작하시는 분들도 계실껍니다. BitUSD가 가치가 고정되어있는 암호화폐인줄 알았는데 차용증이라고 하다니...

이제 예시를 하나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철수가 영희에게 1만원을 빌리고, 1만원을 30일 내에 갚겠다는 차용증을 써주었습니다. 만약 그 차용증을 팔 수 있다면, 그 차용증의 가치는 얼마일까요?
철수가 돈을 갚는다는 것이 확실하다면 1만원보다 조금 적지만 1만원에 근접한 금액에 팔리게 될 것입니다. 1만원보다 적은 이유는 돈을 받기까지 최대 30일이라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BitUSD는 이와 같은 원리로 가치가 고정됩니다. 철수는 영희에게 1달러어치 BTS를 빌립니다. 그리고 30일 뒤에 1달러어치 BTS로 갚기로 합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1달러“어치”입니다. BTS 시세에 따라 그 액수는 50 BTS가 될 수도 있고, 10 BTS가 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BTS 가격이 어떻든, bitUSD의 가치는 1달러에 근접하게 됩니다.

그럼 여기에서 한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앞에서 우리는 철수가 돈을 확실히 갚을 것이라고 가정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을까요?
현실세계에서는 제3자가 나서서 보증을 해주거나, 담보를 저당잡음으로써 상환을 보증합니다. 비트쉐어에서는 제3자를 설정하는 대신에, 블럭체인에 담보를 저당잡음으로써 이를 보증하게 됩니다.그리고 그 담보의 양은 원금의 200% 입니다.
따라서 철수가 영희에게 1달러어치 BTS를 빌리기 위해서는, 2달러어치 BTS를 블럭체인에 담보로 넣어야 합니다. 만약 BTS 가격이 폭락해서 철수가 넣은 담보로 간신히 1달러를 보증해줄 수 있게 된다면, 블럭체인은 자동적으로 철수의 담보를 빼내서 차용한 금액을 상환하게 합니다. 다시 말해, 시스템적으로 영희가 빌려준 돈은 안전하게 보호되도록 되어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bitUSD라는 차용증의 다른 특성을 조금만 더 얘기해보겠습니다. BitUSD는 차용증이긴 한데, 거래도 되고, 합쳐지거나 나뉘기도 하며, 대체 가능한 차용증입니다.
거래가 된다는 말은 다른 사람에게 팔거나 다른 사람으로부터 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측면 때문에 bitUSD를 가지고 물건을 살 수가 있는 것입니다.
합쳐지거나 나뉜다는 말은, 1 bitUSD를 0.5 bitUSD 두 개로 나눌 수가 있다는 말입니다. 일반적인 차용증이 분할이 불가능한데 비해 bitUSD는 분할이 가능하기에 이를 이용해서 거래를 할 수 있습니다.
대체 가능하다는 말은, 모든 bitUSD가 동일하게 취급된다는 것입니다. 앞서 든 예에서 30일 내라는 구체적인 시기를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bitUSD에 언제 돈을 받을 것이라는 내용은 쓰여있지 않습니다. 30일 내라는 시기는 돈을 빌린 사람에게 해당되는 조건일 뿐, 돈을 빌려준 사람은 bitUSD를 가지고 있으면 언제든 어떤 사람에게든 1달러에 해당하는 BTS를 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특성 때문에 bitUSD는 그 본질은 차용증(파생계약)이면서도 겉보기에는 화폐처럼 동작하는 것입니다.

2015년 1월 7일 수요일

[책소개] 비트쉐어 시작하기



소개글

2009년 탄생한 비트코인은 전 세계 화폐 시스템을 뿌리부터 흔들기 시작했다. 화폐 발행이라는 권력은 정부와 중앙 은행으로부터 분권화된 시스템에 참여하는 모든 참여자들에게 이전되기 시작했고, 비트코인의 특징 중 하나인 편리한 결제와 신속한 전송은 개인과 기업들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러한 비트코인이 가져온 혁신은 분권화라는 혁명의 일부에 불과할 뿐이다. 우리가 비트코인 2.0 혹은 블럭체인 2.0이라고도 하는 차세대 기술은 여러 산업을 근본적으로 바꾸어 놓을 것이며, 가까운 미래에 우리는 보다 분권화된 시스템 속에서 낮은 비용과 높은 보안성이라는 장점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러한 블럭체인 2.0의 중심에 있는 것이 바로 비트쉐어이다.

이 책에서 우리는 비트쉐어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과 그 잠재력에 대해 살펴볼 것이다. 분권화된 기업으로서 비트쉐어는 안정적인 가격을 갖는 암호화폐를 만들었으며, 분권화된 플랫폼 위에서 동작하는 수많은 형태의 기업들을 만들어낼 것이다.

높은 진입장벽 때문에 2012년에 비트코인 가격이 10달러에 불과했던 것처럼, 2014년 현재 비트쉐어도 여러 진입장벽으로 인해 그 가격은 1.5센트에 불과하다. 하지만 진입장벽은 점점 허물어져가고 있다. 아마 2015년에 우리는 비트쉐어의 놀라운 성장을 보게 될 것이다.

미래는 이 기술과 함께 한다.



※주의: 이 책 후반부에 Bter에서 비트쉐어를 구입하라고 했는데 비터는 현재 최신 노드로 업데이트를 안했기 때문에 출금이 불가합니다. 현재는 폴로닉스(링크)에서 거래하시기 바랍니다.